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민 혼란 자초한 집행부 질타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11:14]

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민 혼란 자초한 집행부 질타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5/06 [11:14]

 

▲ 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이 6일 오전 아산시의회 의장실에서 열린 제3회 의원회의에서 기업경제과장에게 긴급재난지원금 모바일 포인트 지급과 사용할 수 있는 업소가 매칭이 되는 지 질의를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이 6일 의장실에서 열린 제3회 의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민입장에서 날카로운 송곳 질의를 하며 어영부영 행정을 펼치고 있는 시 집행부를 질타했다.

 

김미영 의원은 임이택 기업경제과장에게 "지원금을 모바일 상품권으로 지급받은 시민이 사용할 수 있는 업소는 몇 개인가, (지류) 상품권 가맹업소에서 가능한가"라고 물었고, 임이탤 기업경제과장은 "지난 4월29일 모바일로 상품권을 수령했는데 2~3개월 지나야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영 의원은 "아동수당 상품권 수령한 학부모가 사용처가 부족하다고 한다."라고 전하자, 임이택 기업경제과장은 "아동수당은 여성가족과에서 접수했다."라고 말했다.

 

김미영 의원은 "모바일 상품권 받은 분들이 혼선이 없도록 기업경제과가 여성가족과와 잘 상의해서 시민들에게 알려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미영 의원은 김영환 사회경제과장에게 "프리랜서 강사 등의 경우에 사업자가 있는데 증명서류 확인,제출이 어렵다."라고 현장의 어려움을 전했다.

 
활빈단, 태평양전쟁유족회에 '윤미향 국회의원 퇴출 국민행동' 동참 제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