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全직원 2일 특별휴가 조치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13:07]

박상돈 천안시장, 全직원 2일 특별휴가 조치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5/01 [13:07]

▲ 박상돈 천안시장 현장 방문  © 천안시

 

노동절인 1일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애써준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특별휴가를 실시한다”며 “시민의 불편함을 초래하지 않고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재충전의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근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지원업무, 산불 예방 근무까지 잘 수행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특별휴가를 2일(이틀) 부여한다는 것.

*천안시 지방공무원 복무조례(제23조)

천안시장은 자연재해·재난 관련 비상근무 등 공무원이 주요 현안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우 2일 이내의 특별휴가를 줄 수 있다.

 

시는 지난 1월 27일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전 직원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산불 예방을 위해 3월 28일부터 4월 15일까지 2038명,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지원을 위해 4월 10일부터 4월 15일까지 1478명이 투입된 바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는 △방역 △자가격리자 관리 △교회·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사회적 거리두기 지도단속 △소상공인 등 긴급지원 △농업인 판로지원(Drive Through) 등 당면업무 추진을 위해 평일은 물론 주말도 반납하고 근무해 오고 있다.

 

시는 특별휴가와 관련 기간 집중으로 업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고 민원 발생 최소화를 위해 빈틈없는 업무처리에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천안시 공무원들은 박 시장의 결단에 반색하고 있다. 과거 특별휴가는 1일 정도 주어지는 경우가 있었으나 이번 특휴는 2일이기 때문이다.

 

이번 박 시장의 결단을 시작으로 고생하고 잘하는 경우에는 확실한 포상을 더욱 강화하고, 부패 부정행위자에게는 엄한 처벌을 하는 '신상필벌'의 공직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활빈단, 태평양전쟁유족회에 '윤미향 국회의원 퇴출 국민행동' 동참 제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