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훈 금천구청장, 전선 지중화 사업 공약 '독산로' 첫삽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3/11 [06:09]

▲ 금천구 독산로 지중화 사업 단계별 구간 계획도  © 금천구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2020년 독산로 법원단지 구간을 시작으로 독산로 전 구간에 걸쳐 연차별 '전선 지중화'[電線地中化] 사업을 추진한다.

 

 독산로는 관악구와 경계를 이루는 독산동 구로전화국사거리에서 시흥동 박미삼거리까지 이어지는 길이 3.6km, 왕복 4차로의 보조간선도로이다.

차량통행과 주민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지만, 좁은 보도에 전봇대와 공중선(전기‧통신선), 오래되고 굵은 가로수 등으로 도시미관이 저해되고 주민들의 통행불편과 안전사고 위험까지 초래하고 있다.

 이에 구는 올해 총 98억 원(한전‧통신사 44억, 시비 22억, 구비 32억)을 투입해 서울남부여성발전센터 앞 삼거리에서부터 시흥1동우체국까지 왕복 1㎞ 구간인 독산 법원단지 구간 지중화를 우선 추진한다.

 

 구는 3월 중 한국전력 및 각 통신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민설명회를 거쳐 올해 12월 완공을 목표로 6~7월 중 착공할 계획이다.

 

 유성훈 구청장은 독산로 지중화 사업을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내걸고 취임후 주민 설문조사를 거쳐 한국전력 및 각 통신사, 서울시와 적극적인 업무협의를 통해 사전절차들을 선행해 왔다. 그 결과 마침내 독산로 법원단지 구간에서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

 

 구는 올해 법원단지 구간을 시작으로 독산로를 5개 구간으로 나눠 2024년까지 연차별로 사업을 추진한다. 또, 지중화 사업과 함께 보도를 정비하고 가로수 수종을 변경해 독산로를 주민들이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주민들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많은 난관이 있겠지만, 주민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슬기롭게 헤쳐나가겠다”며, “독산로 지중화 사업을 통해 활기를 잃어가고 있는 독산로가 새롭게 재도약하는 단초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건설행정과(☏02-2627-157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산구 임곡동 수재민 위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