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아산갑 후보, "1인당 50만원 지원을"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6 [15:32]

복기왕 아산갑 후보, "1인당 50만원 지원을"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3/06 [15:32]

▲ 복기왕 아산갑 후보, 박수현 공주부여청양 후보, 김민석 서울 영등포을 후보 등 21대 총선출마자 10인이 지난5일 국회 정론관에서 생활지원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복기왕 캠프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아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19 긴급생활지원을 요청하는 민주당 출마자 10인 긴급 성명’을 발표했다.

 

복기왕 후보는 성명에서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정부가 긴급 추진하고 있는 추경에 좀 더 민생현장의 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대책으로 부유층과 안정적 고소득자를 제외한 국민 1인당 최대 50만원 이내의 긴급 생활비 지원을 포함할 것을 요청했다.  

 

복 후보는 코로나 19로 인해 수입도 월급도 급식도 차단되어 한계 상황을 맞고 있는 중소기업, 영세소상공인, 자영업자, 프리랜서, 강사, 교육·돌봄·여행 종사자, 비정규·일용직, 서비스직, 노약자, 실업자들에게 ‘재난기본소득’이든 어떤 이름에 구애받지 않고 긴급생활비 지원으로 절박한 생계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긴급생활비 지원의 해외사례로 홍콩이 국민 1인당 150만원이 넘는 재난기본소득지급이라는 초유의 정책을 내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긴급생활비 재원으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각종 공적기금과 지역화폐를 활용할 것과 구체적 실행을 위해 여야정의 초당적 합의, 정치권·언론·시민사회의 사회적 합의, 중앙정부와 모든 지방정부를 대표하는 ‘비상 대연석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또한 복기왕 후보는 코로나 19의 추가 감염과 사망자 발생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이 방역전문가들이 권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에 머물기’가 필요한 골든타임으로 온 국민이 실천할 수 있는 혁신적인 재난극복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하며, 마스크와 손소독제는 사실상의 공공재로 보고 정부에 비상한 공급과 유통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코로나 19 긴급 생활지원을 요청하는 민주당 출마자 10인 명단(가나다순)

김민석(현 포용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서울영등포구을) 

·김성주(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전북전주시병) 

·김영배(전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서울성북구갑) 

·박수현(전 청와대 대변인/충남공주시부여군청양군) 

·배재정(전 국무총리 비서실장/부산사상구) 

·복기왕(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충남아산시갑)

·신정훈(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정책공약특별위원회 위원장/전남나주시화순군)

·이상호(전 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부산사하구을)

·진성준(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서울강서구을)

·허대만(전 행정안전부장관 정책보좌관/경북포항시남구울릉군)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 지사,홍성·당진 복지시설·교회 현장 방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