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제10회 민세상 시상식 개최

- (사회통합부문)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1/29 [12:21]

평택시, 제10회 민세상 시상식 개최

- (사회통합부문)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김정화 | 입력 : 2019/11/29 [12:21]

▲ (좌측부터 정장선 평택시장,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강지원 민세안재홍선생기념사업회 회장)     ©

 

민세 안재홍 선생의 나라사랑 정신과 민족통합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제10회 민세상 시상식이 지난 28일 서울 YMCA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민세상은 일제 강점기 당시 대표적인 항일 언론인으로 신간회운동, 조선학운동을 주도하며 국내 독립운동을 이끌었으며, 해방 후 통일민족국가 수립에 힘쓴 민세 안재홍 선생의 신민족주의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2010년부터사회통합과 한국학 연구에 공로가 있는 인사를 수상자로 선정해 왔다.

 

올해 사회 통합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은야학, 빈민 지원 사업 등을 시작으로 30년 넘게 한국사회에서 소외 받은 사람들의 삶의 질 개선에 헌신하여 왔으며, 학술 연구 부문 수상자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는 안재홍 연구 1세대로 40여년간 안재홍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안재홍에 대한 학계의 관심을 고조시켜 왔다.

 

이날 시상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은 “훌륭하신 두 분을 올해 민세상 수상자로 모시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하면서 이번 시상식을 바탕으로 자랑스러운 평택의 역사와 정신을 기억하고 평택시를 평화 교류와 국제 문화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립운동가 안재홍 선생은 평택시 고덕면 두릉리 출신으로 3.1운동 직후 조직된 비밀 독립 결사단체인 대한민국 청년외교단 사건 및 신간회운동, 조선학운동, 군관학교 사건, 조선어학회 사건에 이르기까지 9차례 걸쳐 7년 3개월 옥고를 치르며 일제 치하에서 국내 독립운동을 주도했다.

 
광고
아산시 이민식 이숙희 가족, 사랑의 쌀 2,000kg 사랑나무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