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검찰·경찰 수사·소추 구조 개혁 3대 방향 제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23:28]

천정배, 검찰·경찰 수사·소추 구조 개혁 3대 방향 제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11/20 [23:28]

 

▲ 천정배 변호사, 민주당 전 최고위원,전 법무부장관     ©우리들뉴스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 8차 사건의 진범이 20년 복역한 기존 확정범 윤 모씨가 아니라 이춘재로 잠정 결론내려진 가운데, 법무부장관을 지낸 대안신당 천정배 국회의원이 '무전유죄, 유전무죄'를 타파할 방향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천정배 국회의원(대안신당 인재영입위원장, 외교통일위원회)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검찰-경찰의 수사 소추 구조 개혁의 3대 방향을 제시했다.

 

천 의원은 검찰·경찰 등의 수사·소추 구조 개혁의 3대 방향으로 ①독립성·중립성 확보 ②권한 분산과 감시·통제 ③전문역량 제고를 꼽았다.

 

캐스팅 보트를 쥔 대안신당의 천정배 의원은 "이른바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과 공수처법안이 다음달 3일 본회의 부의를 앞두고 있습니다.여러 자리에서 말씀드렸듯이, 국회의 의석 분포에 비추어 이 문제의 결정권은 우리 대안신당 의원들에게 있고, 우리는 가장 올바르고 개혁적인 대안을 만들어 관철시킬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판사,변호사, 법무부장관을 지낸 법조인 출신인 천 의원은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법안의 내용에는 심각한 문제들이 있기에 오늘부터 몇차례에 거쳐 올바른 개혁방향과 문제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합니다."라며 "우선 '검경 수사권 조정'이 아니라 ‘수사·소추 구조 개혁’이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것은 검찰과 경찰이라는, 오랫동안 반목해 온 두 권력기관 간의 권한 다툼을 조정하겠다는 관점의 용어입니다. 이 용어에는 나라의 주인인 국민의 관점이 빠져있습니다. 국민의 권익을 어떻게 옹호하고 신장시키며 거대 권력기관의 권한 남용을 어떻게 방지하느냐 하는 차원에서 국민에 대한 봉사자여야 마땅할 검찰, 경찰 등 국가기관이 담당할 수사·소추의 구조를 어떻게 개혁할 것인가 하는 문제의식이 결여돼 있는 것입니다."라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천정배 의원이 제시하는 국민적 관점의 3대 방향의 개혁안>

 

첫째, 검찰이든 경찰이든 공수처든 수사·소추 기관은 대통령을 비롯한 거대권력으로부터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보하게 해야 합니다.

우리 역사에서 수사·소추 기관은 본연의 자세를 벗어나 번번이 국민을 탄압하고 인권을 유린하고 권력층의 비리를 은폐하는 등의 악행을 저질렀습니다. 그 이유는 수사·소추 기관이 '정치권력의 시녀'가 되어 부당하고 정파적인 지령과 압력에 굴복하는 수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수사·소추 기관을 그런 '시녀' 상태에서 벗어나게 해 독립성과 중립성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개혁해야 합니다.

 

둘째, 수사·소추 기관의 권한을 적절히 분산하고 기관 상호 간에 견제하도록 해야 합니다. 동시에 그들의 권한 행사를 국민이 충분히 감시하고 통제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그 기관들이 과도한 권한을 가지고 무소불위의 괴물이 되어 국민 위에 군림하고 인권을 유린하며 부당한 이권을 추구하지 못할 것이며,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사회를 만들 위험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셋째, 수사·소추 기관이 거대권력의 남용 등 갖가지 범죄에 대해 엄정한 수사와 단죄를 하면서도 무고한 사람을 범죄인으로 만들거나 인권을 침해하지 않게 하기 위해 전문성과 역량을 높이도록 해야 합니다.

 

 
광고
아산시 이민식 이숙희 가족, 사랑의 쌀 2,000kg 사랑나무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