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평택항 입출국 편리해진다

올해 휴게시설 긴급 확충, 내년도 자동출입국 심사대 3대 설치 추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3:04]

평택시, 평택항 입출국 편리해진다

올해 휴게시설 긴급 확충, 내년도 자동출입국 심사대 3대 설치 추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11/18 [13:04]

▲ 한병수 항만경제전략국장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평택↔영성간 카페리의 재취항으로 여객이 폭증함에 따라 18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관계기관 및 시의회와 협의,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0월부터 평택↔대룡간 노선 재취항 이후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의 이용객이 9월 대비 49%가 증가해 출입국 수속 지연과 휴게공간의 부족 등 국제여객터미널 이용 불편에 따른 관광객, 상인들은 물론 선사들의 민원이 지속되어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3일 정장선 평택시장, 유의동 국회의원, 김태석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 세관‧검역‧출입국관리 등 CIQ기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해결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평택시는 우선 다가오는 동절기를 대비해 출입객들이 대기할 수 있는 휴게시설 확충(559㎡)에 예비비를 투입하기로 했으며, 빠른 출입국 수속을 위한 자동출입국심사대 3대도 2020년도 본예산에 반영해 조속히 설치하기로 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국제선사 운항일정 및 탑승인원 재조정과 신 국제여객터미널 조기 건립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으며, 인력증원이 시급한 수원출입국 평택항만출장소 등 CIQ 기관들의 인력이 증원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유의동 국회의원 또한 법무부 인원증원, 신 국제여객터미널 조기 착공 등 중장기적인 과제에 대해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병수 항만경제전략국장은 “출입국관리소에 인력 2명을 추가하고 항만휴게 시설이 12월초에 확보되면 입출국 시간 단축 및 출국 대기 불편 해소에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용객의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국제항 위상에 걸맞는 평택항 여객터미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아산시 자치행정과 새마을팀, 스쿨존 아닌 어린이집·유치원 입구에 과속방지턱 설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