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영교 의원, "전북대 이 교수, 비리의 완전 종합체", 총장 "단호 대처할 것"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1:59]

서영교 의원, "전북대 이 교수, 비리의 완전 종합체", 총장 "단호 대처할 것"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10/17 [11:59]

▲ 서영교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날카롭게 질의하고 있다.     © 서영교 국회의원

 

전북대 교수들이 잇따른 비위와 일탈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개인공연에 학생 강제출연, 외국인 계약직 여교수 성추행,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 넣기, 여성비하 막말행위, 보직교수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교수만 10명 내외에 이른다. 

 

특히, 전북대 농대 생물환경화학과 이 교수의 경우는 연구비 횡령 등 그 규모가 크다. 서영교 국회의원(서울 중랑구갑, 교육위)이 전북대로부터 제출받은 ‘전북대학교 교육부특별감사 결과’ 조사자료에 따르면, 이 교수의 비리 행위 혐의는 미성년자 허위논문·부정입시·연구비횡령·부당성적 및 장학금 수여 등 교수업무범위 내 모든 부분에서 드러났다. 

 

우선, 이 교수는 자신의 논문에 당시 고등학교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했다. 문제의 논문은 2013년부터 2017년의 총 5건으로, 자녀들이 실험에만 일부 참여하고 논문의 작성·수정·투고 등에 참여한 바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녀를 부당하게 제1저자로 등재한 것이다. 그중 4건은 농촌진흥청에서 사사받아 공신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당시 연구논문에 대하여 정부예산을 받은 인센티브를 두 자녀에게 각 1백만원 지급한 사실도 있었다. 

 

이 교수의 두 자녀는 이후 논문의 성과를 인정받아 2015-2016학년도 전북대에 입학하였다. 한 자녀는 2015학년도에 연구부정으로 확인된 논문 2편을 제출하여 면접평가에서 1위로 입학하였으며, 다른 자녀 역시 같은 전형의 면접에서 만점을 받았다. 

 

이후 조카까지 전북대에 입학하였고, 이 교수는 3명에 대해 부당한 학점을 부여한 혐의도 있다. 두 자녀가 학교재학 시 아버지의 수업을 총 15과목을 수강한 후, 14과목에서 A+를 받은 것이다. 조카역시 7과목을 수강한 후 7과목 모두 A+를 부여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성적을 토대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성적우수장학금·교직원자녀장학금을 포함해 총 1천7백만원 가량의 장학금을 수령했다. 

 

여기에 더해, 이 교수는 2013-2017년 본인이 연구책임자 및 공동연구원인 과제 6건에 3명을 연구(보조)원으로 참여시키고, 인건비 및 수당 명목으로 4천6백5십만원을 지급하였다. 

 

이 교수의 국가연구개발사업 연구과제에 대한 예산 부정사용은 이뿐만이 아니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7건을 연구책임자로 수행하면서 학생연구원 인건비를 불법으로 공동 관리하였으며, 4억1백5십만원이 용도불명인 상태이다. 

 

비리의 완전 종합체인 이 교수를 교육부는 감사를 통해 경찰에 고발하였고 전북대에 중징계 처분을 통고하였지만, 이 교수가 행정·재정상 재심의 청구를 함으로써 징계에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현재 전북대에서는 직위해제 말고는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두 자녀는 입학이 취소되었다. 

 

이에 대해 서영교 의원은 “전북대가 각종 비리사건으로 인해 큰 위기를 맞이했다. 특히 농대 이 교수의 사건은 교수의 자격 자체를 의심하게 할 만큼 심각한 수준”이라며, “2013년부터 이루어진 일인데, 전북대가 이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은 용납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전북대에 강하게 지적했다. 이에 전북대 총장은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영교 의원은 “이 교수의 비리정황이 발견된 미성년자허위논문·부정입시·연구비횡령·부당성적 및 장학금 수여 등은 사회적 공정성과도 연관이 되어 있는 만큼, 엄중한 징계를 받아야 마땅하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건이 교수 사회에 경종을 울려 윤리의식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상진 한국언론인연대 회장,2015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언론공헌 단체 및 언론사 부문 대상 수상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