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4일 김포 풍무역세권 도시개발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고시

- 2023년까지 김포도시철도 풍무역 일원에 사업비 9,800억 원 투자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04 [10:29]

경기도, 4일 김포 풍무역세권 도시개발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고시

- 2023년까지 김포도시철도 풍무역 일원에 사업비 9,800억 원 투자

김정화 | 입력 : 2019/10/04 [10:29]

토지이용계획도  



위치도  


 경기도는 김포시가 제출한 김포 풍무역세권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승인하고 경기도보와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다고 4일 밝혔다.

 

김포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김포도시공사와 민간기업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민관합동 도시개발사업으로 총 9,8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사업은 ‘2020 김포도시기본계획’ 상 시가화 예정용지로 계획된 풍무역 배후지역에 대한 무분별한 난개발 방지와 계획적인 역세권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2023년까지 김포시 사우동 일원 97만5,000여㎡ 부지에 6,923세대 규모의 주거단지와 상업․업무․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한다.

 

지난 9월 27일 개통된 김포 도시철도(골드라인)와 맞물려 도시개발이 진행될 경우 김포시청을 중심으로 한 구도심의 기능 증진 및 교육․문화․주거가 어우러진 자족기능을 갖춘 도시로의 발전이 기대된다.

 

김포도시철도를 이용하면 풍무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18분 이내에 도달하게 된다.

 

김포시는 이와 함께 지역의 교육수요와 문화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대학교 유치 등 특색있는 도시공간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김포도시철도의 개통에 맞춰 김포시가 교육과 문화, 업무 중심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한국네트워크뉴스 창간 4주년 기념식 성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