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성료

하늘을 수놓은 블랙이글스, K-POP 공연 등 뜨거웠던 열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04:14]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성료

하늘을 수놓은 블랙이글스, K-POP 공연 등 뜨거웠던 열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9/23 [04:14]


경기도와 평택시가 함께하는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가  K-55 비행장 일원에서 내·외국인 관람객 3만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1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미 51전투비행단이 주최하고 경기도와 평택시가 후원하며 평택시 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개최됐으며, 관계기관의 세밀한 기획과 지원을 통해 기존 에어쇼와는 다르게 진행돼 많은 호평을 얻었다.

 

먼저, ‘오산 에어파워데이’였던 기존 행사명이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로 변경됐다. 평택시는 행정구역과 맞지 않는 ‘오산공군기지’의 명칭을 ‘평택오산공군기지’로 정정하기 위해 국회 청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그 일환으로 시의 적극 건의에 따라 행사 명칭을 변경했기에 그 의미를 더했다.

 

또한, 하늘을 수놓은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을 비롯 A-10, F-16 등 다양한 기종의 에어쇼와 20여종의 항공기 지상 전시 등 화려한 볼거리가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경기도의 지원을 통해 처음으로 K-55 부대 내에 특설무대를 설치하고 비와이, 에이프릴, 노라조 등 인기 가수가 대거 출연한 K-POP 공연을 펼쳐 내외국인 관람객이 한데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을 만들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세심하게 준비한 부분이 눈에 띄었다. 관람객들이 지역 상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폐쇄 중인 K-55 (구)모린게이트를 퇴장 시 임시 개방했고, 행사가 끝나는 시간에 맞춰 K-55정문 앞에서 팝페라, 마술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해 귀가하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자연스럽게 지역 상권으로 이끌었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 신장근린공원 일원에서는 ‘한미친선 문화한마당’ 행사가 함께 열려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 시켰다.

 

가족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이모씨(대전시 거주)는 “화려한 에어쇼와 더불어 부대 안팎에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있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겼다”며, “다음 번 행사에도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관람객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질서있고 깨끗한 행사 개최로 ‘다시 찾고 싶은 평택’의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전국에서 많은 손님이 찾아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오늘 행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축제의 질적 향상과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더욱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홍문표 의원, "충남경찰청 5대 범죄 검거율 전국 꼴찌,도민안전 위한 치안유지 노력에 총력 기울여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