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 대표단,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 촉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1:18]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 대표단,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 촉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8/20 [11:18]

▲ 김미희 전 국회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수도권 공동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측 제공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 대표 4인(김미희 전 국회의원, 김미라 전 성남시의원, 장지화 민중당 공동대표, 윤강옥 장애어린이학부모)과 건우아빠 김동석 대표(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전국시민TF연대 상임대표, 사단법인 토닥토닥 이사장)는 20일 오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지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장애어린이들과 가족의 아픔을 공감했기에 9개 권역별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하겠다는 국정과제를 제시하여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의 희망을 갖고 있었다”면서 “공공의료를 확대하고 생명을 국가가 책임지겠다는 약속과 초심을 지켜야 한다”고 수도권 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주장했다.

 

특히 “재활치료를 필요로 하는 소아 환자의 51.5%가 수도권에 거주하는데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은 제외됐다”며, “보건복지부는 어린이재활의료기관의 40.2%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이는 공공의료 현실을 외면하는 탁상행정”이라고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 대표단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측 제공

 

또한 “수도권 소재 의료기관에 청구된 치료비는 전체의 60.2%를 차지하며 상당수의 타 지역 환자들도 수도권 병원을 찾고 있고, 수도권 어린이 환자들 역시 대기자 신세를 벗어날 수 없다”고 말하며 “수도권지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없어 경기 인천 서울의 장애어린이들도 다른 지방의 장애어린이들처럼 병원을 전전하고 있으며, 아이들이 제때 치료받지 못하고 6개월에서 2년동안 대기하고, 병원에서 수익성이 없다고 쫓겨나고, 치료효과 없다며 받아주지 않아 생사를 넘나드는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적극적으로 보건복지부가 나설 것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책임지지 않는다면 주민과 함께 주민의 힘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할 수밖에 없다며, 8월 12일 성남시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주민발의조례제정안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발의조례 청구인 대표단,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 촉구   © 김미희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마지막으로 이들은 ‘수도권지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즉시 건립’ ‘보건복지부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계획에서 수도권 제외 입장 철회’ ‘수도권에서 소아재활(외래)치료가 상시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예산과 인력을 충원’ ‘‘지방어린이재활병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9월 국회 처리‘를 촉구했다.

 
광고
민중당, "은수미 시장, 성남시의료원 238명 비정규직 채용계획 철회하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