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반도 평화통일 염원 전남서 파주까지 달린다

7일 도청서 통일대장정 출정식 갖고 임진각까지 자전거 대종주

박강호 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9/08/07 [17:28]

한반도 평화통일 염원 전남서 파주까지 달린다

7일 도청서 통일대장정 출정식 갖고 임진각까지 자전거 대종주

박강호 취재본부장 | 입력 : 2019/08/07 [17:28]

▲ 전라남도 통일 대장정     © 박강호 취재본부장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전라남도회(회장 김진휘)가 7일 도의회 초의실에서 ‘One Korea 피스로드 2019, 전라남도 통일대장정’ 출정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정식에는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김한종 전라남도의회 부의장, 곽태수 전라남도의회 남북교류특별위원장, 이현영 ‘피스로드 조직위원회’ 한국공동실행위원장, 김진휘문재진 전남공동실행위원장, 세계자전거종주단 및 도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출정식에 이어 도청 도민만남의 광장에서 곽태수 위원장의 출발 선언과 함께 ‘전라남도 통일대장정’이 시작됐다.

자전거 동호회원 등 종주단 150명은 전남도청 광장을 출발해 목포 평화의 광장까지 5.5㎞를 달리며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의지를 보여줬다.

박병호 행정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지난해부터 열린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지난 6월 남․북․미 판문점 회동은 이념과 대립을 넘어 평화의 시대로 향하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전남은 교류와 협력을 통한 ‘적극적 평화’를 만들기 위해 농수산업을 비롯해 문화·체육, 에너지·자원 등 남북교류협력사업을 확대하는 등 정부와 발을 맞춰 지자체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종 부의장은 “자전거 종주로 흘린 땀방울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위대한 도전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남과 북은 국경을 맞대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인 만큼 전남이 ‘국민을 위한 평화’를 향해 나가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송광석 사단법인 남북통일국민연합 회장은 “남북관계가 아무리 경색돼도 지구촌 평화 이상과 통일 비전을 알리려는 참가자들의 열정은 막지 못할 것”이라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통일이 곧 세계 평화의 초석임을 적극적으로 알려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남에서는 7월 21일 영광, 28일 여수, 8월 4일 화순·담양 등 시군에서부터 평화의 여정을 이어왔다. 이는 전국 시·도 행사와 보조를 맞추고 있는 것이다.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며 130여 나라 40만여 명이 함께 하는 ‘피스로드 세계대장정’의 국내코스는 7일 전남과 부산에서 동시에 출발해 15일 파주 임진각까지 이어진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홍문표 의원, "충남경찰청 5대 범죄 검거율 전국 꼴찌,도민안전 위한 치안유지 노력에 총력 기울여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