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경찰서 이형섭 경사, 심정지 자살기도자 살렸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1:34]

충남 아산경찰서 이형섭 경사, 심정지 자살기도자 살렸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7/03 [11:34]

 

▲ 아산경찰서 이형섭 경사가 심정지 상태인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     © 아산경찰서 제공

 

충남지방경찰청장 이명교 청장 (치안감)이 부임한 첫날인 지난 2일 아산경찰이 심정지  상태의 자살기도자를 심폐소생술로 구조해 화제다.

 

아산경찰서(서장 김보상) 인주파출소(소장 김종범)에서는 7. 2. 21:50경 아산시 인주면 아산만방조제 과적검문소 부근에서 심정지 된 50대 남성 A씨를 발견하여 구조하였다.

 

  “남자친구가 번개탄을 피우고 자살하려고 한다.”라는 최초 신고가 인천청으로 접수되었으며,  타청 지원 요청에 출동한 인주파출소 경위 인병국, 경사 이형섭이 A씨의 핸드폰 위치값(GPS) 주변을 수색하던 중 내부에서 연기가 나고 있는 차량을 발견하고 신속히 차량내부를 확인하여 운전석에서 의식을 잃은 A씨를 구조했다.

 

▲ 아산경찰서 이형섭 경사  

   A씨는 최초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으나 이형섭 경사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여 10여분 후 심장박동이 회복되었으며  이후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차량으로 병원에 후송되었다.

 

   이형섭 경사는 “심폐소생술을 평소 알고는 있었지만 최근 아산경찰서 교육시간에 좀 더 정확하게 배웠던 적이 있어서 이번 사건에도 당황하지 않고 적절하게 구조 활동을 하여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수영대회 최고 인기종목‘하이다이빙’열전 돌입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