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LH세종'의 '사랑의일기' 훼손에 해외동포 눈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10:20]

'LH세종'의 '사랑의일기' 훼손에 해외동포 눈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6/24 [10:20]

지난 22일 토요일 청와대를 방문해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만나고 온 해외동 학부모들 학생들이 지난 23일 일요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남세종로 98 (금남면 집현리 785-94) 사랑의일기연수원 옛터를 방문해 눈물을 터뜨렸다.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진광 이사장(이하 인추협)이 3년전 연수원과 학생들의 일기장을 훼손당한 후, 물도 전기도 없는 컨테이너에서 지내왔다는 소식을 듣고 결국 울음을 터뜨린 것. 

 

▲ 해외동포 학생과 학부모가 지난 23일 오전 세종시 사랑의일기연수원 옛터에서 천광노 작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특히, 몽골과 중국에서 온 해외동포 학부모들과 학생들은, 세종시 조치원의 '이야기 할아버지'로 유명한 천광노 작가(세종인성학당TV, 한국미래인재양성교육원)와의 인터뷰에서, 고진광 인추협 이사장에게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에 초대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하고, 지난 20여 년간 학생들이 쓴 120만권의 일기를 보관하다가 몇 만권이 땅에 묻혔다는 이야기를 듣고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세종시를 방문한 러시아, 몽골, 중국, 캐나다 등 해외에서 온 독립유공자 후손과 사랑의일기 가족 학생들 20여 명은 세종시교육청을 방문해 최교진 교육감과 간담회를 통해 교육 및 문화 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으며, 세종인석학당TV 스튜디오를 방문해 유튜브로 사랑의일기 가족의 뉴스를 전달하게 될 과정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천광노 작가와 정세용 사랑의일기 세종시지부장은 "곧 사랑의일기TV방송국을 개국해 전세계 사랑의안전일기 학생들의 소식을 전하겠다."라고 청사진을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홍문표 의원, "충남경찰청 5대 범죄 검거율 전국 꼴찌,도민안전 위한 치안유지 노력에 총력 기울여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